접속자집계

오늘
84
어제
159
최대
437
전체
53,303

press

본문

장원석 대표 "마동석, 세계서 통용되는 대체불가 배우"[SS인터뷰②]

작성일  |  19-07-25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BA엔터테인먼트 장원석 대표에게 있어 마동석은 어떤 의미의 배우일까.

장원석 대표와 마동석은 영화제작사 대표와 배우를 넘어, 동행이란 말이 어울리는 인연을 갖고 있다. ‘악의 연대기’, ‘범죄도시’, ‘성난황소’, ‘악인전’ 등 많은 작품을 함께한 두 사람은 ‘악인전’을 통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 함께 서기도 했다. ‘악인전’은 최근 실베스터 스탤론의 영화사인 발보아 프로덕션에서 할리우드 리메이크를 확정했고 장원석 대표는 공동 프로듀서, 출연 배우 마동석도 동일한 역할로 함께하며 의미를 더했다.

이처럼 한국을 넘어 세계 시장을 배경으로 바쁘게 활동하고 있는 장원석 대표를 만나 !마동석, 그리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동석과 함께 칸 영화제에 초청받아 더욱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다.
초청 발표가 났을 때 제일 기뻤다. 사실 이전까지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긴장을 했는데, 칸에 도착해 모두 기뻐했다. 일이었지만 즐기려 했다. 내려 놓으려 했는데 잘 안되더라.(웃음)

-마동석과 함께 영화의 할리우드 리메이크를 준비해왔다. 마동석이 직접 영어 대본을 만들었다던데?
그렇다. 국내서 마동석 씨가 직접 영어 대본을 만들었다. 그동안에도 리메이크를 많이 이야기 해봤는데, 헐리우드에서는 개발 단계가 굉장히 힘들다. 판권을 사가더라도 개발을 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차라리 우리가 직접 번역을 하고 만든다면 시간을 좀 더 단축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BA엔터테인먼트의 차기작 계획도 궁금하다.
김래원 주연의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 개봉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그리고 배우 정진영의 감독 데뷔작 ‘클로즈 투 유’, 전도연·정우성 주연의 ‘지푸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윤계상·박용우·임지연 주연의 ‘유체이탈자’, 김무열·송지효 주연의 ‘도터’ 등이 개봉 예정이다. 하정우 주연, 강제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보스턴 1947’도 계획돼있다.

-쉴 틈 없는 라인업이다. 바쁜 하반기와 내년이 될 것 같다.
제가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계속 돌아다녀야 한다. ‘롱 리브 더 킹’도 잘 돼야 한다. 재밌는 이야기를 봤을 때 영화로 만들고 싶은 욕망이 크다. “관객 분들도 보시면 재밌을 거야” 하면서 편수가 많아지더라. 내실 있고 깊이 있게 만들어야 겠다고 생각하면서도 계속 하나씩 작품을 하게 되는 것 같다.

.
.
.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로 이동됩니다.
  • 이전글
  • 다음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A. ENTERTAINMENT

BA 엔터테인먼트CEO 장원석사업자등록번호 : 220-88-50854
TEL +82-2-6959-6530FAX 070-4015-5788

© 2018 B.A.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웹스

top